B&W Photography - Zone System

존 시스템 ~그렇다면 도대체 어째서나?
그 옛날 , 미국에 안 셀·아담스라고 하는 사진가가 있어서 , 수많은 「인상적인」풍경 사진으로 명했다. 그는 사진 기술을 후진에게 전하려고 , 강사로서도 활약해 존경을 모았습니다.
아담스의 실적으로 특필해야 하는 것은 그의 작품은 물론, 아름답고 인상적인 사진을 창조하기 위한 사고와 기법을 묶어 피사체의 명암을 인화지상의 농담에 이끌어 가는 존 시스템을 동료등과 공동으로 제창해 , 그 구조를 알기 쉽게 서적에 나타낸 일에 있다고 해도 좋다고 생각합니다.
「존 시스템」, 그렇게 (들)물으면(자) 「상급자전용의 것」 「넓은 지면으로 밖에 할 수 없다」 「쓸데없이 복잡 그렇게」라고 하는 이미지가 있습니다만 , 나르호드 확실히 초심자가 호이호이와 실행할 수 있는 물건이 아닙니다. 그리고 혹은 「존 시스템은 벌써 과거의 물건」이라고 하는 식으로 생각해 버리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.
그러나 , 아담스가 3권의 저서 , 아니 저서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잘 쓰여진 방법책입니다만 , 「더·카메라」 「더·네가티브」 「더·프린트」의 시리즈 3권으로 가리켰던 것은 , 굳이 상급자만이 들어갈 수 있는 비법도 아니면 테크놀로지의 진보로 의미를 잃어 버리는 것 같은 일과성의 테크닉이기도 하지 않습니다.
그런데 말해지고 있는 것은 , 사진을 찍어 , 필름을 현상 해 , 인화지에 인화한다고 하는 당연한 작업을 이로 정연으로 한 흐름안에 통합하는 방법 , 그리고 그러한 기술은 어디까지나 사진을 찍는 , 사진 작품을 창조하는 작가의 의도를 구현화하기 위한 의 것이다고 하는 불변의 철학인 것입니다.
그 이유 , 중요함은 , 흑백 필름의 기술 혁신이 있어 , 다계조 인화지가 일반적으로 되어 , 혹은 디지털 촬영이나 디지털 출력조차 가까워 진 오늘로도 , 본질적으로는 어떤 바뀌는 일이 없습니다.

그러나 , 과연 사진을 시작한지 얼마 안됨으로 「존 시스템」서로 로 향하면(자) 당황해 버리는 물건. 그런데···.

현상다시 를 봐 , 조금씩 거두어 들이자
탈! 초보자를 위한 필름 현상 ~우선은 기본을 확인
흑백 사진에서의 측광과 조정 ~빛의 반사의 힘과 평균 반사율 18%
노출 보정 ~다이나믹 레인지와 유효 피사체 휘도역
그 필름과 현상액으로 자신의 필름 감도를 확인하는
그 현상 시간에 자신의 필름의 콘트라스트를 확인하는

메인화면으로 이동===>>